한울본부, 울진군 북면 '농민 위해 농기계수리센터 신축 지원' 협약 체결
한울본부, 울진군 북면 '농민 위해 농기계수리센터 신축 지원' 협약 체결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1.07.06 2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 장비와 시설 갖추고 지역농민에 양질의 서비스 제공 예정

[위클리서울=박미화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주) 한울원자력본부(본부장 박범수, 이하 한울본부)는 6일 북면농업협동조합(조합장 어승수)과 ‘북면지역 영농지원센터 신축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북면지역 영농지원센터 신축 지원’ 협약을 체결 ⓒ위클리서울/한울본부
‘북면지역 영농지원센터 신축 지원’ 협약을 체결 ⓒ위클리서울/한울본부

기존 농기계수리센터는 노후화된 장비와 협소한 공간으로 지역 농민들의 불편이 상당했다. 한울본부는 이를 해소하기 위해 사업자지원사업비 6억 8,000만 원을 투입하여 농기계수리센터 및 농자재창고 신축, 수리 장비 구입 등을 지원하기로 협약했다.

새로운 영농지원센터는 지상 1층, 건축면적 470.29㎡ 규모로, 농자재창고와 농기계수리센터로 구성된다. 특히 농기계수리센터는 현대화된 시설과 리프트, 타이어 탈착기 등을 비롯한 최신 장비를 갖춰 수리시간 단축 등 양질의 신속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박범수 본부장은 “센터 신축이 북면지역 농업인의 불편 해소와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 앞으로도 한울본부는 신뢰와 상생을 바탕으로 지역주민의 든든한 파트너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