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 연대 경선 연기 반대 성명서 발표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 연대 경선 연기 반대 성명서 발표
  • 이유리 기자
  • 승인 2021.06.18 19: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을 분열시키는 경선 연기 논의 중단과 당 지도부의 조속한 원칙 결정 촉구
ⓒ위클리서울 /더불어민주당
ⓒ위클리서울 /더불어민주당

[위클리서울=이유리 기자] 18일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 연대 회원들이 대선 경선 일정 연기에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 단체는 성명서에서 “우리는 지난 서울, 부산 시장 보궐선거에서 나타난 민심이반이 심화되는 것을 보며 군주민수(君舟民水)의 격언을 두려움 속에서 다시 생각하지 않을 수 없음을 고백한다. 진실로 민심을 두렵게 여기지 않고 정치공학적 사고나 권모술수로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없다는 것이 자명하다. 더욱이 한국정치 역사 상 전대미문의 30대 당수가 우리가 수구정당이라고 비판했던 국민의힘당에서 탄생했다는 것은 지금의 민심이 무엇을 지향하고 있는지 극명하게 보여주고 있다 할 것이다”라고 먼저 더불어민주당의 당원으로서 지난 서울·부산 시장 보궐 선거 이후, 생활 현장에서 느낀 정권 교체의 위기감을 고백하면서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의 선출을 통해 민심의 이동을 잘 보고 있음을 밝히고 있다.  

성명서는 “현 상황에 대한 인식과 달리 일부 후보 진영에서 경선 연기론을 주장하고 심지어 의원들에게 연판장을 돌리며 의원 총회를 요구하기에 이르렀다. 

이에 대해 당지도부가 당을 분열과 불신으로 몰아넣는 경선 연기론에 대해 조속히 거부 결정을 내릴 것”을 촉구하며, “경선 연기론은 그들의 논리와는 달리 민심의 현주소를 망각한 채 특정 후보에 대한 거부와 반대를 위한 기득권 후보들의 연대로 보일 우려가 있음”을 지적하고 있다. 

이들은 경선 연기론을 시기불리론, 컨벤션 효과론, 집단 면역론과 경선 흥행론, 경선 연기 당심론, 자당 후보 열세론으로 다섯 가지로 정리하여 그 주장이 그릇된 것임을 반박하고 있다. 

예컨대 ‘후보를 먼저 정하면 상대의 공세에 더 빨리 노출돼 흠집이 날 수 있다는 시기 불리론의 경우 1992년 14대부터 18대 대통령 선거까지 먼저 경선을 치른 후보가 모두 당선이 됐기에 근거가 없는 이야기라는 것이다. 

또, 백신 접종률 증가로 코로나19에 대한 집단 면역이 형성되어 대면집회가 가능하고 경선 흥행도 가능할 것이라는 주장에는 최근 전 세계적으로 인도 발 델타 변종 바이러스가 확산하고 있고 경선 일정을 2개월 연기했다고 대규모 대면집회가 가능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이 더 과학적 예측에 가깝고,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 결과를 보더라도 경선의 흥행은 대면집회와 직접 관계가 없으며 국민 개개인들의 기대를 만족할 수 있는 콘텐츠나 이미지를 가진 후보자가 있느냐 없느냐의 문제일 뿐’이라고 반박한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지금의 민심이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 가장 필요한 일은 신뢰를 회복하는 일”이고 “무신불립(無信不立)이야말로 우리가 가장 앞장 세워야 할 기치”이며 “지난 2020년 8월 전당대회에서 당원의 총의로 당헌 제88조를 근거로 제20대 대통령 선거후보자 선출규정을 특별당규로 제정” 했음에도 단 한 차례도 실행하지 않고 경선을 연기하고자 하는 것은 “국민과 당원에 대해 돌이킬 수 없는 신뢰를 저버리는 행위가 될 것이며, 지난 보궐 선거에서 보여준 민심의 경고를 무시하는 어리석은 일이 될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또 원칙대로 9월 초 후보자를 선출하여, “후보자가 중심이 되어 전열을 가다듬고 가을 정기 국회에서 사법개혁, 언론개혁 법안 제정 등 지속적인 적폐청산과 더불어 신속한 민생개혁 법안 제정으로 민생과 경제를 회복하고, 코로나19를 극복하여 일상을 국민에게 돌려주어야 한다는 주장”을 더 신뢰한다고 경선을 원칙대로 치룰 것을 주장했다. 

성명서는 “당 지도부는 더는 경선 연기 논의를 중단하고 원칙에 따라 경선 일정을 확정하라.
경선 연기를 주장하는 후보자들은 더는 당을 분열시키지 말고 원칙을 준수하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한영 2021-06-19 08:12:13
경선연기결사반대! 원칙준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