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군, 국내 첫 집단면역 지자체 희망 보인다
의성군, 국내 첫 집단면역 지자체 희망 보인다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1.06.18 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주민들의 적극적인 동참, 그리고 민·관의 철저한 준비

[위클리서울=박미화 기자] 경북 의성군의 1차 접종률이 전체 인구대비 50%를 넘어서며 국내 첫 집단 면역 지자체의 목표에 다가가고 있다. 군에 따르면 16일 기준 인구 대비 1차 접종률은 50.5%, 실접종자 대비 1차 접종률은 57.4%를 기록해 절반이 넘는 군민이 1차 접종을 완료했으며, 이들 중 39%가 2차 접종을 마쳤다고 밝혔다.

지역주민들의 적극적인 동참, 그리고 민·관의 철저한 준비 ⓒ위클리서울/의성군
지역주민들의 적극적인 동참, 민·관의 철저한 준비 ⓒ위클리서울/의성군

의성군의 전체 인구대비 2차 접종률은 19.7%로 경북에서 가장 높은 상황이며, 이는 경북 평균인 7.6%와 전국 평균 6.8%의 2.5배가 넘는 수치다.

이처럼 의성군이 전국최고 수준의 백신접종율을 보이는 것은 고령층이 많은 인구구조의 특성과 함께 지역주민들의 적극적인 동참, 그리고 민·관의 철저한 준비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의성군 관계자는 “군에서 적극적으로 홍보하기도 했지만, 군민들의 참여 의지 자체가 굉장히 높다”며“백신 공급이 원활하게 이뤄진다는 가정 하에 집단면역까지 순조롭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의성군은 지난 1월부터 백신접종센터 구축을 위한 시행추진단과 지역협의체를 구성했으며, 3차례 확대간부회의와 지역협의체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선제적인 준비에 나섰다.

또한, 지난 3월 9일에는 전국 지자체 최초로 지역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을 시작, 일반 군민을 대상으로 하는 백신접종의 준비를 사실상 완벽하게 마무리했다.

특히, 4월 15일부터 75세 이상 어르신들의 접종이 시작되면서 원활한 접종과 군민편의를 위해 버스 16대를 시간대별로 배치했으며, 버스별로 공무원 1명과 봉사자 1명이 탑승해 안내와 확인, 돌봄 등을 책임지고 수행하기도 했다. 또한, 이 과정에서 의성군새마을회 등 단체들도 적극적인 봉사에 나서 어르신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했다.

의성군은 사전예약율을 높이기 위해 읍면 담당직원에게 백신접종 예약권한까지 부여했으며, 중앙에서 보낸 백신접종 대상자 명단을 토대로 적극적으로 접종의향을 파악했다. 더불어 생활권역별로 위탁 의료기관 16개소를 지정해 가까운 집 근처에서 백신접종을 할 수 있도록 하며 군민 편의를 최대한 보장했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백신접종이 빠르게 이루어져야 군민 모두가 코로나19 이전의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다”며“군민들의 안전과 어려워진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에 최대한 편의를 제공하며 하루빨리 집단면역을 형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