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지방산림청, 울릉도 '자연환경보전림 기능 증진' 현장 토론회
남부지방산림청, 울릉도 '자연환경보전림 기능 증진' 현장 토론회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1.06.16 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의 ‘자연환경보전기능’을 최적으로 발휘할 수 있는 숲가꾸기 방안 등 논의

[위클리서울=박미화 기자] 남부지방산림청(청장 조병철)은 15일 울릉군 서면 태하리 일원의 국유림에서 울릉도 자생수종의 보존과 증식을 위한 공익림가꾸기 현장토론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울릉군 서면 태하리 일원의 국유림에서 울릉도 자생수종의 보존과 증식을 위한 공익림가꾸기 현장토론회ⓒ위클리서울/남부청
서면 태하리 일원 울릉자생수종의 보존과 증식을 위한 공익림가꾸기 현장토론회ⓒ위클리서울/남부청

이번 토론회는 관련 분야 전문가인 전 산림과학원 연구관, 산림기술자, 공무원, 지역주민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주요토론 내용은 울릉도에 분포하는 우산고로쇠, 너도밤나무, 솔송, 섬잣나무 등 주요 자생수종의 생육환경을 개선하고, 이들 수종의 보존과 증식을 위한 산림 관리 방안과 산림의 ‘자연환경보전기능’을 최적으로 발휘할 수 있는 숲가꾸기 방안 등을 논의했다.

남부지방산림청은 이번 현장토론회에서 나온 의견들을 수렴하여 울릉도 자생식물의 생육환경을 개선하고, 보호할 가치가 있는 산림자원이 건강하게 보전될 수 있는 산림이 되도록 조성·관리 할 계획이다.

박동신 남부지방산림청 산림경영과장은 “이번 현장토론회를 통해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울릉도 지역 자생수종의 생육환경을 개선하고, 경관적·생태적으로 건강한 산림이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