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안동시, 상주시 시범실시 확대
경북도,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안동시, 상주시 시범실시 확대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1.06.04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14개 시군에 코로나19가 안정화된 안동시, 상주시 포함
사적모임 제한완화 등으로 방역과 경제 균형 기대 -

[위클리서울=박미화 기자] 경상북도는 오는 7일 0시부터 코로나19가 안정화된 안동시와 상주시에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을 확대 실시한다.

이에 따라 4월 26일 성공적으로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를 도입한 12개 군지역을 시작으로 5월 24일 영주시와 문경시의 확대에 이어 6월 7일부터 안동시와 상주시가 추가적용됨에 따라 경상북도 16개 시군에서 시범 실시된다고 밝혔다.

경북도청 전경  ⓒ위클리서울/경북도
경북도청 전경 ⓒ위클리서울/경북도

군위군 등 지난 4월 26일부터 시범 실시 중인 12개 군에서는 지난 40일간 총 35명, 일일 0.87명이 발생하였고, 영주시와 문경시는 도입 후 지난 12일간 총 2명, 일일평균 0.16명 발생하여 확진자 확산없이 안정세를 유지 중이다.

이에, 경상북도는 미실시 9개 시군에 대한 확대적용을 검토하여 코로나19가 안정된 안동시와 상주시 시행을 중대본과 협의하여 7일부터 실시하게 되었다. 참고로 지난 1주간 안동시와 상주시는 0명이 발생 했다.

한편, 집합금지 해제 이후 골목상권도 다시 활기를 띠고 있다. 개편안 도입 후 14개 시군의 식당, 카페 등 자영업 매출이 증가해 방역과 지역경제 활성화의 두 마리 토끼를 잡는 효과를 나타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철우 도지사는 “사회적 거리두기 시범실시로 서민경제가 살아나고 있으며, 안동시와 상주시의 확대실시로 지역경제가 더욱 활성화 될 수 있을 것이다”며, “방역과 경제의 조화를 위해 방역에 대한 고삐를 늦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