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약초재배농가 찾아 일손 돕기 동참
영천시, 약초재배농가 찾아 일손 돕기 동참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1.06.04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진흥과 직원들과 문화관광해설사 복지정책과, 종합민원과, 과수한방과, 안전재난하천과가 부서별 10여 명씩 3,300㎡ 규모의
청통면, 화산면 마늘밭, 자양면 사과밭 등을 찾아 농촌일손 돕기

[위클리서울=박미화 기자] 경북 영천시(시장 최기문) 관광진흥과 직원들과 문화관광해설사는 코로나19와 고령화로 일손이 부족한 청통면의 한 약초재배농가를 찾아 지난 2일 일손을 도왔다고 밝혔다.

관광진흥과 직원들과 문화관광해설사 복지정책과, 종합민원과, 과수한방과, 안전재난하천과가 부서별 10여 명씩 3,300㎡ 규모의 화산면 마늘밭, 자양면 사과밭 등을 찾아 농촌일손 돕기 ⓒ위클리서울/영천시
관광진흥과 직원들과 문화관광해설사 복지정책과, 종합민원과, 과수한방과, 안전재난하천과가 부서별 10여 명씩 3,300㎡ 규모의 화산면 마늘밭, 자양면 사과밭 등을 찾아 농촌일손 돕기 ⓒ위클리서울/영천시

특히, 이날 일손 돕기는 관광진흥과 직원뿐만 아니라 영천의 문화유산, 관광자원, 역사 등에 대하여 전문적인 해설을 재미있고 알기 쉽게 제공하는 문화관광해설사를 포함한 약 20명 정도가 참여해 약초의 꽃망울을 제거하는 작업을 실시했다.

3일에는 복지정책과, 종합민원과, 과수한방과, 안전재난하천과가 부서별 10여 명씩 3,300㎡ 규모의 화산면 마늘밭, 자양면 사과밭 등을 찾아 농촌일손 돕기에 땀 흘렸다.

더운 날씨와 쏟아지는 비에도 열심히 작업하는 모습을 본 농가주 장모씨는 “지금 같은 농번기에는 일손이 부족해 걱정이었는데, 오늘같이 적시의 일손 돕기가 단비처럼 큰 힘이 되었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