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기재부", 2022년도 지방재정협의회 개최
"경북도-기재부", 2022년도 지방재정협의회 개최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1.06.03 0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년도 국가투자예산 확보를 위한 주요현안사업 건의

[위클리서울=박미화 기자] 경상북도는 2일 도청 원융실에서 2022년도 국가투자예산 주요 건의사업 의견 청취를 위한 기재부의 찾아가는 지방재정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경북도-기재부", 2022년도 지방재정협의회 ‘22년도 국가투자예산 확보를 위한 주요현안사업 건의 ⓒ위클리서울/경북도
"기재부", 지방재정협의회 ‘22년도 국가투자예산 확보를 위한 주요현안사업 건의 ⓒ위클리서울/경북도

지방재정협의회는 예산편성이 본격화되기 전 기재부와 자치단체간 다음연도 재정운용 방향과 지역 현안사업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는 자리로 매년 기재부에서 열렸으나 올해는 코로나19 사태로 양극화 심화와 지방소멸,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 등 복합적인 문제에 대한 현장 소통의 범위를 늘리고자 개최됐다.

이철우 지사는 최상대 기재부 예산실장과의 면담에서 “지역에 산적한 현안사업들 대부분은 국비 지원 없이는 힘들다”며, “이번 찾아가는 지방재정협의회를 통해 지역민들의 염원이 잘 전달되어 현안사업들이 대폭 반영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최상대 기획재정부 예산실장은 “이번 회의는 지자체와 중앙이 상호간 이해의 폭을 넓힐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 같다. 국민참여 예산 편성차원에서 격의 없는 소통을 통해 지역 현안 건의사업을 편견없이 충분히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재정협의회에서는 기획재정부의 내년도 예산편성방향을 청취하고 경북도는 재정상황에 대한 애로사항 등을 설명하고, 지역의 주요현안사업이 반영될 수 있도록 예산지원을 건의하고,. 회의를 진행한 강성조 행정부지사는 지역현안 사업 18건을 기재부에 요청했다.

경북도가 이날 건의한 주요 사업으로는 국가균형발전 사업분야의 ▷문경~김천간 내륙철도 ▷고마력 인휠시스템 미래 상용전기차부품 국산화사업 ▷구미 하이테크밸리 임대전용산업단지 지정 ▷영양 밤하늘 청정 에코촌 조성사업 ▷곤충・양잠산업 특화단지 조성사업이 있으며, 지역현안 등 지역발전 활성화 관련분야는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포항~영덕) ▷대구경북선 철도(경부선~신공항~중앙선) ▷북구미IC~군위JC간 고속도로 ▷중앙선 복선전철화(도담~영천) ▷혁신원자력 기술연구원 설립 ▷XR 융합산업 생태계 구축 ▷미래자동차 디지털 핵심 전장시스템 기반육성 사업 ▷구조기반 신약개발 통합지원시스템 구축 ▷뷰티산업 벨류체인 컨버전스 지원사업 ▷국립 산림레포츠 진흥센터 조성사업 ▷국립 해양생물 종복원센터 건립 ▷국립 한국소나무 연구센터 건립사업 ▷국학분야 인공지능 자동번역시스템 구축사업을 건의했다.

한편, 정부예산 편성 순기에 맞춰 5월 31일까지 각 부처의 검토를 거친 사업들은 기획재정부에 제출된 상태이며 심사를 통해 2022년도 정부안이 확정되면 국회에 제출되어 국회 심의를 받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