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시꽃
접시꽃
  • 고홍석 기자
  • 승인 2021.06.02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으로 보는 세상] 고홍석

[위클리서울=고홍석 기자]

ⓒ위클리서울/ 고홍석 기자
ⓒ위클리서울/ 고홍석 기자
ⓒ위클리서울/ 고홍석 기자
ⓒ위클리서울/ 고홍석 기자

 

 

'접시꽃' 하면
그 뒤에 저절로 '당신'이란 
단어가 따릅니다.

도종환 시인의 '접시꽃 당신'이
그만큼 강하게 의식 밑바닥에
남아 있어서 그럴 것입니다.

시인 도종환 님과
국회의원 도종환 님

이 사진에서 배경이 흑(黑)과 백(白)
다르지만
접시꽃은 변함이 없듯이

시인/국회의원 도종환 님도
한결같았으면, 하고
문득 접시꽃을 보며 생각합니다.

 

 

 

 

<고홍석 님은 전 전북대 교수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