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도지사, '제11회 의병의 날' 의병선열 추모제례 봉행
이철우 경북도지사, '제11회 의병의 날' 의병선열 추모제례 봉행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1.06.02 0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일의병전쟁의 격전지, 청송군 항일의병기념공원에서 의병정신 계승을 다짐

[위클리서울=박미화 기자]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6월 1일로 지정된 제11회 의병의 날에 청송군 항일의병기념공원에서 의병선열에 대한 추모제례를 봉행했다고 밝혔다.

이철우 도지사 '제11회 의병의 날' 의병선열 추모제례 봉행 ⓒ위클리서울/경북도
이철우 도지사 '제11회 의병의 날' 의병선열 추모제례 봉행 ⓒ위클리서울/경북도

이철우 도지사는 초헌관으로서 의병선열에 대하여 첫잔을 올렸으며, 무명의병용사탑에 이동하여 헌화 분향하였다. 추모제례에는 윤경희 청송군수, 신효광 도의원, 이광호 청송군의장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숙하게 거행했다.

청송군항일의병기념공원은 청송군 주왕산면 화전등(花田嶝)에 위치해 있다. 이곳은 병신년 을미사변을 계기로 전국적으로 봉기한 항일의병과 연계한 청송지역의 의병활동 격전지였다고 했다.

청송군은 이곳에 청송군항일의병기념공원을 세우고 목숨을 바쳐 나라를 구하고자 하였던 공이 있어 포상을 받은 의병 2,690위를 봉안하고 그 외의 의병을 무명의병용사탑에 모셨다. 이렇게 의병의 위패를 모신 곳은 항일의병기념공원이 전국에서 유일하다고 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의병정신은 독립정신의 모태가 되었으며 경북인의 정신에 면면히 이어져 경북을 대한민국의 중심에 서게 하였다”고 하며, “다시 한 번 대한민국의 중심에 설 수 있기 위해서는 의(義)를 위해서 분연히 일어섰던 의병정신을 계승 발전시킬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