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어버이날 맞아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위로 방문
포항시, 어버이날 맞아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위로 방문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1.05.07 0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덕 포항시장, 죽장면 거주 박 모 할머니에게 카네이션 전달

[위클리서울=박미화 기자] 경북 포항시는 6일 어버이날을 앞두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방문해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생활에 불편함이 없는지 살폈다. 죽장면에 거주하는 박 모 할머니(93)는 경북에서 유일하게 생존해 계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이시며, 현재 전국에 14분이 생존해 계신다.

 

이날

이강덕 시장은 박 할머니 자택을 찾은 어버이날을 맞아 준비해 온 카네이션을 전달하고 할머니와 이야기를 나누었다. ⓒ위클리서울/포항시
이강덕 시장은 박 할머니 자택을 찾은 어버이날을 맞아 준비해 온 카네이션을 전달하고 할머니와 이야기를 나누었다. ⓒ위클리서울/포항시

박 할머니는 “평소에도 시에서 자주 찾아와 살펴줘서 감사하다”며, “카네이션과 함께 따뜻한 마음을 전달받아 기쁘다”라고 말했다.

이강덕 시장은 “우리가 기억해야 할 아픈 역사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를 겪으신 어르신께서 외로움을 느끼지 않도록 자주 찾아뵙고 필요한 부분을 잘 살피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매월 1회 이상 직원이 직접 찾아뵙고 할머니의 안위를 확인하며 안정된 생활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사례관리를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