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버스승강장 시화작품 설치돼 눈길
경주시, 버스승강장 시화작품 설치돼 눈길
  • 박미화 기자
  • 승인 2021.05.05 2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가지 일원 버스정류장 40개소 시화작품 제작·설치, 대중교통 이용 시민·관광객에 볼거리 제공

[위클리서울=박미화 기자] 경북 경주시 시가지 일원 버스승강장에 시화작품이 설치돼 눈길을 끌고 있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과 관광객들이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시가지 일원 버스정류장 40개소에 시화작품을 제작·설치했다고 5일 밝혔다.

시가지 일원 버스승강장에 시화작품이 설치돼 눈길을 끌고 있다. ⓒ위클리서울/경주시
시가지 일원 버스승강장에 시화작품이 설치돼 눈길을 끌고 있다. ⓒ위클리서울/경주시

이번 시화작품 제작 설치는 정류장이라는 공간이 단순히 버스를 기다리는 장소가 아닌, 경주와 관련된 시와 그림을 보고 즐기며 그 의미를 생각해 볼 수 있는 공간으로 승화시키기 위한 취지에서 비롯됐다.

시는 먼저 시가지 일원 버스정류장 40개소에 시화작품을 설치하고, 향후 보문단지, 불국사, 대릉원 등 주요 관광지 일대 버스정류장에도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시화작품 제작은 경주문인협회 회원들이 흔쾌히 본인의 작품 사용을 허락해 주어 신속하게 추진될 수 있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코로나 장기화로 지친 시민과 관광객들이 시화작품을 통해 버스를 기다리며 소소한 힐링을 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