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公, 고속도로 휴게소 해맞이 주요 장소 폐쇄
道公, 고속도로 휴게소 해맞이 주요 장소 폐쇄
  • 이유리 기자
  • 승인 2020.12.30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해고속도로 옥계·동해휴게소 일부 구역 폐쇄, 실내매장 단축운영
道公, “연말연시 이동 최소화 및 방역정책 적극 협조” 당부

[위클리서울=이유리 기자] 한국도로공사(사장 김진숙)는 정부의 연말연시 특별 방역강화 대책에 맞춰 해맞이가 가능한 일부 고속도로 휴게소의 주요 구역을 폐쇄하는 등 휴게소 방역을 강화한다고 30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해돋이 조망이 가능해 많은 고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는 동해고속도로 옥계, 동해휴게소는 12월 31일(목)부터 내년 1월 1일(금)까지 야외 데크 등에 안전 펜스를 설치해 고객의 접근을 막고, 식당가와 카페 등 실내매장의 운영시간도 단축한다.

또한, 한국도로공사가 관리하는 모든 고속도로 휴게소는 2021년 1월 3일(일)까지 이용객이 몰리는 장소에 전담 안내요원을 배치해 발열체크 등 출입자 관리와 함께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준수를 유도하고, 밀집도가 높아질 수 있는 실내 푸드코트는 5인 이상의 동반이용을 금지하고 테이블을 절반으로 축소해 운영한다.

이와 관련,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고객들께서는 연말연시 이동을 자제해 주시고, 휴게소를 방문하는 경우 마스크 착용 및 거리두기, 입·출구 준수 등 방역정책에 적극 협조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