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로공사, 동물찻길사고 발생원인 확인... 예방시설 집중 정비
한국도로공사, 동물찻길사고 발생원인 확인... 예방시설 집중 정비
  • 이유리 기자
  • 승인 2020.12.16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가 공동 연구를 통한 동물찻길사고 감소율 둔화 원인 파악
야생동물 침입방지시설 지속 설치하고, 기존 시설도 재정비할 계획
울타리 하단 배수로를 통해 이동하는 너구리 ⓒ위클리서울/ 한국도로공사
울타리 하단 배수로를 통해 이동하는 너구리 ⓒ위클리서울/ 한국도로공사

[위클리서울=이유리 기자] 한국도로공사(사장 김진숙)는 고속도로 운전자의 안전과 고속도로변 야생동물 보호를 위해 동물찻길사고(로드킬) 예방시설을 집중 정비한다고 밝혔다.

그간 한국도로공사는 유도울타리와 생태통로를 지속적으로 확대 설치하고, 야생동물 이동시기인 5~6월에 운전자 행동요령 등을 집중적으로 홍보해왔다. 그 결과 고속도로 내 동물찻길사고 발생건수는 매년 감소 추세였으나, 최근 감소율이 둔화됨에 따라 원인을 분석하기 위해 지난해 9월부터 환경영향평가학회와 공동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에 따르면 고속도로 내 나들목(IC)이나 분기점(JCT)과 같이 울타리 설치가 힘든 입체연결로를 통한 동물 이동이 많아졌으며, 울타리가 설치되어 있더라도 방음벽 등 도로시설물과의 연결 틈새로 몸집이 작은 동물들이 출입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에 한국도로공사는 동물 침입방지시설이 제 기능을 다할 수 있도록 입체연결로의 시설을 개선하고, 동물찻길사고 다발구간의 경우 현재 설치된 침입방지시설의 적합성을 다시 점검하고 정비할 계획이다.

이번 연구는 도로 밖에서 야생동물의 흔적을 모니터링 해 도로로 들어올 수 있는 지점을 예측하고, 무인 카메라를 설치해 동물출입을 확인함으로써 사고발생의 원인을 찾아냈다는데 의의가 크다.

운전자들도 주행 중 야생동물주의 표지판을 보거나, 내비게이션에서 야생동물 출현구간임을 알리면 전방을 더욱 잘 주시하고 규정속도를 지켜야 한다. 만약 동물찻길사고가 발생하면 2차 사고 예방을 위해 안전지대로 즉시 대피한 다음 고속도로는 한국도로공사 콜센터(1588-2504), 일반국도는 정부민원안내 콜센터(국번없이 110)로 신고하면 된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운전자의 안전과 야생동물 보호를 위해 연구결과를 적극 반영해 동물찻길사고 취약구간을 신속히 보완하고, 필요한 예방시설은 더욱 보강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