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건축 수주액 6년만에 ‘최악’
국내 건축 수주액 6년만에 ‘최악’
  • 승인 2008.11.13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주택.재개발 등 주택수주 부진 원인

지난 3분기 국내 건축 수주액이 6년만에 최저 수준으로 추락하고 이 가운데 주택 수주액은 7년만에 최악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9일 통계청에 따르면 3분기 국내 건설수주액 가운데 건축 수주는 9조8982억원으로 지난해 3분기의 15조8575억원에 비해 37.6% 감소했다.

이는 분기별 실적으로는 2002년 3분기의 9조6192억원 이후 처음으로 10조원을 밑돌았으며 2000년 이후 가장 많았던 지난해 4분기의 3분의1 수준이다.

최근 실적을 보면 지난해 1~4분기에 각각 14조3224억원, 20조1318억원, 15조8575억원, 29조2959억원에 이어 올해는 1~2분기에 15조1319억원, 18조7551억원으로 집계됐다.

건축 수주에는 주택(신규.재건축.재개발)과 사무실, 공장 등이 포함된다. 이런 감소는 신규주택과 재개발 등 주택 수주가 부진한데 따른 것이다.

실제 주택 수주액은 3분기에 5조2589억원으로 지난해 동기에 비해 53.3% 감소했으며 이는 2001년 1분기의 3조8079억원 이후 7년여만에 최저 수준이다.

분기별로는 2007년 1~3분기에 각각 9조4298억원, 15조6391억원, 11조2539억원에 이어 4분기에 20조624억원으로 정점에 달한 뒤 올해는 1~2분기에 11조3573억원과 11조60억원으로 줄었다.

주택 가운데 재개발 수주는 3분기에 1조310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3조7125억원보다 64.7% 줄었다. 또 3분기 신규주택 수주는 지난해 3분기 6조8906억원의 절반인 3조3999억원으로 2001년 3분기(3조3880억원) 이후 가장 적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