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블세븐 지역 아파트값 양극화
버블세븐 지역 아파트값 양극화
  • 승인 2008.03.06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 3구 상승.보합세, 나머지 지역 하락세

새 정권의 규제 완화 정책에 따라 지역별 부동산 시장의 움직임이 다르게 나타나고 있다. 특히 버블세븐으로 지목된 지역 중 강남3구와 나머지 지역간 아파트값 향배가 엇갈린 것으로 조사됐다.

스피드뱅크가 대선 직후인 지난해 12월23일부터 올해 2월23일까지 두달간 버블세븐 지역 아파트값 변동률을 조사한 결과 강남 3구는 상승 내지 보합세였고, 나머지 양천·분당·평촌·용인 지역은 하락세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양천구는 버블세븐 지역 중 하락폭이 가장 컸고 용인은 뒤를 이었다.

고가 아파트가 밀집한 강남구는 대선 이후 버블세븐 중 가장 민감히 반응했다. 0.31%가 오르면서 버블세븐 중 대선 이후 상승폭이 가장 컸다. 특히 재건축 단지는 규제 완화 움직임이 감지되면서 매물 회수 움직임이 짙었다. 용적률 상향조정 및 기반시설 부담금 폐지로 매도자들이 매물을 거둬들이면서 호가가 상승한 것이다.

또한 1가구 1주택 장기보유자 양도세 특별공제율 상향조정(45→80%)이 거의 확실시 된다는 소식에 고가 아파트들도 강세를 나타냈다.

송파구 역시 재건축 단지의 매수문의가 증가하거나 정권교체 기대심리로 호가가 상승하는 분위기다.

서초동 한 중개업소 관계자는 “규제완화 소식에 특히 매도자들의 기대감이 커 매물이 회수됐다”며 “매수세는 많지 않지만 대선 전부터 가격이 꿈틀대는 분위기가 있었다”고 말했다.

인근 중개업소 관계자는 “서초구 일대는 실거주자 비율이 높아 투자수요가 많은 강남구에 비해 가격 움직임이 많지 않은 편”이라고 전했다. 서초구는 강남 3구 중 유일하게 대선 이후 아파트값 상승률이 보합(0%)을 나타냈다.

양천구는 버블세븐 지역에서도 대선 이후 가장 많이 값이 떨어졌지만 서울 전 지역에서도 하락폭이 가장 큰 것으로 집계됐다. 대선 이후 10주간 서울 전 지역은 강동·서초·영등포구(0%)를 제외하고 모두 상승했지만 양천구만 하락했다.

고가 아파트가 밀집한 것은 강남권과 동일하지만 정책에 민감하고 투자 수요가 많은 재건축 단지가 없는데다 시세를 주도하는 목동신시가지가 침체를 벗어나지 못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경기권의 유일한 버블세븐인 지역에인 용인은 버블세븐에 지목됐던 과거 ‘영광’에 비해 현재는 분위기가 좋지 않다. 대형·고가 주택 수요가 위축된 데다 이미 높게 형성된 아파트값이 부담스러운 매수자들이 많아 거래도 끊기다시피 한 상황이다.

현재 가격이 바닥이라고 인식한 수요자들만 거래에 나설 뿐 대선 이후에도 각종 정책에 ‘무반응’이다.

1기 신도시인 분당과 평촌 역시 급매물 이외에는 거래가 안 될 정도로 매수세가 줄어들었다. 고가 대형 아파트가 산재해 있지만 수요가 없어 매물이 쌓이고 있는 상황이다. 2기 신도시 입주 이후 과거에 비해 인기가 많이 하락한 모습이다.

스피드뱅크 관계자는 “경제대통령·실용정부를 지향하는 새 정권의 세금 및 대출규제 완화, 재건축·재개발 용적률 완화 등 친 시장적인 성향이 드러난 상태”라며 “매도·매수자들이 이명박 정부가 각종 부동산 규제를 풀고 거래를 정상화 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어 당분간은 현 상황이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