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여성들이 EXO콘서트 통역사로 변신
이주여성들이 EXO콘서트 통역사로 변신
  • 이준희 기자
  • 승인 2015.09.13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중국 결혼 이주여성, EXO 콘서트 통역사로 고용
▲ 12일 중국 충칭에서 열린 EXO 콘서트에 통역사로 고용돼 함께한 결혼이주여성들에게 EXO 멤버들이 감사인사를 전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5년 만에 친정을 방문하는데 가족과 함께 할 수 있어서 기쁘다. 중국에서 최고로 인기 있는 한류 스타 EXO의 콘서트에 통역사로 일하게 돼 중국에 있는 친척들도 자랑스러워한다.”
 
EXO의 중국 콘서트에 통역사로 활동한 유옥선(41) 씨의 소감이다.
 
중국 출신 결혼 이주여성들이 EXO 중국 콘서트 통역사로 고용돼 모처럼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삼성전자는 SM엔터테인먼트와 함께 중국 출신 결혼이주여성과 가족들의 모국 방문을 지원했다고 13일 밝혔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임직원 기부금과 회사 지원금을 매칭그랜트해서 운영하고 있는 ‘사랑의 후원금’으로 모국 방문 비용을 마련하고 중국 출신 결혼이주여성 3명을 중국 충칭에서 열린 EXO 콘서트 일정에 맞춰 콘서트 통역사로 고용해 공연 준비를 돕게 했다는 것. 
 
이주여성들의 가족 9명은 EXO 중국 콘서트에 함께 초대돼 콘서트를 관람하고 이후 일주일 동안 고향을 방문하게 된다. 
 
‘삼성전자-SM 이주여성 모국방문’은 SM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가 동남아, 아시아 지역에서 콘서트를 개최할 경우, SM은 이주여성을 통역사로 고용하고 이주여성 가족과 친정식구들에게 해당 콘서트 관람티켓을 무료로 제공하며, 삼성전자는 항공권, 숙박비, 관광비, 식사비 등 체류비용 일체를 제공하는 다문화가정 지원사업이다. 
 
2014년 2월부터 진행되고 있는 ‘삼성전자-SM 이주여성 모국방문’ 사업을 통해 이주여성들은 모국어와 한국어를 고루 사용할 수 있는 어학능력을 발휘해 자존감을 높이고 가족들은 유명 한류 연예인을 통역하는 자랑스러운 엄마, 딸의 소중한 기억을 갖게 됐다는 자평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