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기생충 촬영지 아현동 고갯길 책자로 만난다
영화 기생충 촬영지 아현동 고갯길 책자로 만난다
  • 한국어교육신문 진선미 기자
  • 승인 2021.01.14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포구, '마포 걷고싶은길 10선' 홍보 책자 발간
마포구가 발간한 마포 걷고싶은길 10선 홍보책자. (마포구청 제공)
마포구가 발간한 마포 걷고싶은길 10선 홍보책자. (마포구청 제공)

경의선 숲길, 영화 '기생충' 촬영지 아현동 고갯길 등 서울 마포구가 ‘마포 걷고싶은길 10선’ 안내책자를 발간했다. 

마포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주민, 내‧외국인 관광객에게 SNS 홍보, 여행잡지 코스 소개 등 마포의 골목길 관광코스를 제공해 지역관광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20년 5월부터 ‘마포 걷고싶은길 10선’ 사업을 펼쳐오고 있다. 

마포구는 이번에 국문‧영문 2종류, 총 1만부의 안내 책자를 제작했으며, 도보관광코스와 해당 구간의 소재 권역이 가진 역사 및 이야기 소개, 코스 시간 및 난이도, 주변 공영주차장시설 정보, 대중교통 이용정보 등의 내용이 들어가 있다.

마포구는 관내 동주민센터를 중심으로 지역 내 주요 관광안내센터 등을 통해서도 책자를 배부해 마포구민 뿐 아니라 마포 지역을 방문하는 관광객들도 쉽게 책자를 접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마포구의 ‘마포 걷고싶은길 10선’ 사업은 2020년 마포구 주요 추진사업 중 구민이 선정한 마포구 10대 뉴스에서 1위를 차지하며 지역의 특색과 매력을 잘 살린 관광 홍보‧마케팅 사업의 성공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마포구는 이번 안내책자를 비롯한 다양한 홍보 및 마케팅 활동을 올해도 활발히 이어나갈 계획이다.

다음은 '마포, 걷고 싶은 길 10선' 길이다. 

▲ 문화공간이 산재한 '경의선 숲길' 
▲ 영화 '기생충' 촬영지가 포함된 '아현동 고갯길' 
▲ 마포나루 번성기를 되돌아보는 '마포나루 길' 
▲ 양화진 등 역사를 간직한 '마포 한강길' 
▲ 와우산과 홍대 거리문화를 체험하는 '와우!홍대길'
▲ 한강과 망원동 골목을 함께 걷는 '망원 한강길' 
▲ 성미산 마을을 산책하는 '성미산 동네길' 
▲ 하천을 따라 형성된 산책로 '개천따라 한강길' 
▲ 공원과 메타세쿼이아 가로수가 어우러진 '하늘노을길' 
▲ 문화비축기지와 DMC(디지털 미디어 시티)의 특성을 살린 '매봉상암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